이준석 “與 3차 경선서 이재명, 국민 심판 받아…하루빨리 특검 받아야”

뉴스1 입력 2021-10-11 13:29수정 2021-10-11 1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1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0.11/뉴스1 © News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1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것과 관련해 “3차 경선에서 일반 국민들께서 큰 심판을 한 듯하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지금까지와 달리 투표율에서 매우 크게 뒤처진 결과가 나왔고 합산해서 겨우 신승을 했다”며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는 등 거울 속 본인을 바라보고 하는 이야기만 하다 보니 민심이 차갑게 돌아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어 “하루빨리 이 지사도 특검을 받아 본인에 대해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진상규명에 협조해야 할 것”이라며 미국 흑인 인권운동가인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말을 인용해 “어둠은 어둠으로 몰아낼 수 없고 오직 빛으로 몰아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호남지역에서 당비를 내는 당원의 수가 지난 금요일(8일) 자로 1만5345명이었었다. 지난 2월에는 2144명이었기 때문에 7배 넘게 증가한 수치”라며 “지난 5개월 동안 광주와 호남 주민들께서 화답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광주 학동 철거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지역 내 정관계 유착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면서 “국민의힘을 호남의 대안으로 받아들여 주시면 경쟁체제를 통해 앞으로 지역 내 정관계, 조폭의 이권을 향한 결탁으로 안전사고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까지 민주당이 그간 호남 주민들에게 기대만큼 못한 것이 있다면 또 다른 민주당을 선택할 것이 아니라 젊은 세대와 함께 가늘게 비치기 시작하는 새로운 정치 문화의 빛과 함께해달라”고 지지를 당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