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로 4대륙 스피드스케이팅 대회 개최 포기

뉴시스 입력 2021-09-25 17:40수정 2021-09-25 17: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이 코로나19 문제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스피드스케이팅 대회 개최를 포기했다.

ISU는 25일(한국시간) “일본빙상경기연맹이 내년 1월28일부터 30일까지 일본 홋카이도 오비히로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4대륙 스피드스케이팅 대회를 포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행 제한 조처와 방역 문제 등 코로나19 확산 문제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대체 개최지 등은 추후 확정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4대륙 선수권대회는 유럽을 제외한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4대륙 선수들이 참가한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이 앞서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개최를 포기한 데 이어 일본에서 열릴 예정이던 스피드스케이팅선수권대회도 열지 못하게 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