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츠 前 IPI 사무총장 별세

동아일보 입력 2021-09-16 03:00수정 2021-09-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요한 프리츠 전 국제언론인협회(IPI) 사무총장(사진)이 14일(현지 시간) 별세했다고 오스트리아 일간지 디 프레세가 보도했다. 향년 81세.

오스트리아인으로, 1992년부터 2007년까지 IPI 사무총장을 지낸 고인은 세계 언론 자유 수호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한국을 수차례 방문했으며 언론 자유 보장을 촉구하는 성명을 내고 정부 측에 이를 당부하는 서한을 보냈다.
주요기사

#요한 프리츠#사무총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