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솔 탈출시켰던 ‘자유조선’, 8개월만에 활동 재개

신진우 기자 입력 2021-09-06 03:00수정 2021-09-06 09: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반(反)북한단체인 ‘자유조선’(옛 천리마민방위)이 홈페이지에 게시물을 올리며 8개월여 만에 활동을 다시 시작했다.

자유조선이 운영하는 ‘자유조선을 위한 자유’ 홈페이지에는 2일 탈북자 박연미 씨가 지난달 출연한 팟캐스트 ‘더 조 로건 익스피리언스’의 방송분 링크가 올려졌다. 자유조선이 지난해 12월 기고문 게재 이후 처음으로 북한 기아 문제 등을 지적한 박 씨 방송 게시물을 올린 것. 박 씨는 북한 인권의 문제점을 널리 알려온 유명 탈북자다. 자유조선은 한국계 미국인 에이드리언 홍 창 등이 만든 단체로 2017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카 김한솔을 서방국가로 탈출시키고 비밀리에 보호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11월 조성길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대사관 대사대리 부부가 잠적하는 과정에 자유조선이 개입했다는 외신 보도도 나왔다.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주요기사

#김한솔#자유조선#활동 재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