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서도 외면받는 AZ…“백신 사업 철수하자” 목소리도

뉴시스 입력 2021-08-25 16:53수정 2021-08-25 16: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국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AZ)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이 영국에서도 외면받으면서, 백신 사업을 철수하자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보건당국은 오는 2022년 하반기 ‘부스터 샷’(추가 접종)을 위해 화이자 3500만회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사지드 자비드 보건장관은 “현재 알려진 코로나19든 새로운 변이든, 미래에도 이 나라를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걸 해야 한다”고 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영국 정부가 AZ가 아닌 화이자 백신을 대량 계약한 건 자국에서도 AZ 백신 접종을 줄이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텔레그래프는 분석했다.

주요기사
백신 개발 초기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이끌기 원한다”며 기대를 걸었지만, 최근에는 AZ 백신이 거의 쓰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영국 전역에서 사용된 AZ 백신은 70만회분에 불과하다. 같은 기간 화이자 백신은 320만회 접종됐다.

클리브 딕스 전 백신 태스크포스 임시 의장은 “2022년분을 벌써 구매한다는 건 미친 것 같다”며 “개인적으로 올해는 AZ 백신을 접종하고 나서, 내년도에 대한 고민을 시작해야 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딕스 전 의장은 “AZ는 아주 좋은 백신”이라며, 영국 정부가 서둘러 화이자 백신 계약을 체결한 건 부적절하다고 꼬집었다. 다만 “일부 혈전 발생에 대한 우려로 AZ가 악화된 평판을 받는 건 무시하기 어렵다”고 인정했다.

일각에선 백신 개발이 AZ의 주력 사업이 아니었던 만큼, 백신 사업을 철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파스칼 소리오 AZ CEO는 “초기 목적은 (백신 개발에) 동참해서 돕는 것뿐이었다”며 “백신을 개발하고 돕고 제공한 뒤, 우리 핵심 사업으로 돌아가는 게 선택지 중 하나였다”고 설명했다.

한 임원은 지난달 백신 사업 중단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AZ는 아직 관련 결정을 내리지 않은 상태라고 선 그었다. 소리오 CEO는 지난 5월 “백신으로 무엇을 할지 결정하지 못했다”고 말한 바 있다.

다만 개발도상국 등에선 아직까지 백신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만큼, 사업을 철수해선 안 된다는 지적도 있다.

AZ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에덴트리 인베스트먼트 한 펀드 매니저는 “AZ는 백신 사업을 철수할 수 없고, 해서도 안 된다”며 “영국, 유럽, 미국을 제외한 다른 국가들은 여전히 백신을 필요로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