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패거리 정치에 대표는 진실공방…‘이준석 신드롬’ 초심 잊지 말라”

뉴스1 입력 2021-08-21 22:09수정 2021-08-21 22: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장직을 사퇴한 서병수 의원. © News1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은 당 경선준비위원장직을 내려놓은 지 하루 만인 21일 당내 패거리 정치 및 이준석 대표와 최근 일부 대권주자들 간 갈등 상황을 모두 비판하며 “새로 시작하자”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벌써 누구의 캠프네 또 또 다른 누구의 캠프네 하면서 패거리를 지어서야 되겠나”라며 “특정 후보자의 이해관계를 쫓아 당을 흔들고 싸움박질이나 일삼아서야 어찌 국민을 뵐 수 있겠나”라고 적었다.

서 의원은 이어 “싸움을 말려야 할 당대표가 진실공방에 나서며 오히려 싸움판을 키우는 것은 낯 뜨거운 일”이라고 이 대표를 나무랐다.

그는 “국민의힘이 지금 정권교체를 기대할 수 있게 된 건 2030 젊은 세대가 국민의힘 당원이 되겠다 나서줬기 때문이다. 그게 이준석으로 대표되는 신드롬”이라며 “불과 두어 달 만에 초심을 잊어서야 되겠나”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래서야 결코 정권을 교체할 수 없다”며 “젊은 당대표를 뽑으면서까지 국민이 걸었던 기대를 저버리는 일이 결코 있어선 안 된다”고 했다.

서 의원은 또 “그동안 저를 겨눠 숱한 비난이 쏟아졌다. 때로는 차마 입에 담기조차 어려울 정도의 모욕마저도 오로지 정권교체를 할 초석을 닦아놓아야 한다는 신념으로 감내해왔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경준위원장직을 사퇴하고 선거관리위원장을 맡지 않겠다고 밝힌 데에 “경준위가 마련한 대통령 후보 선출 계획이 최고위원회에서 추인된 만큼 이제 하나의 고비는 넘겼다는 생각에 용단을 내렸으나 결코 홀가분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라디오에서 서 의원을 둘러싼 중립성 논란과 관련해 “저는 오히려 (제가) 유승민계(라는) 논란을 의식해 친박(친박근혜) 색채가 강한 서 의원을 경준위원장으로 모신건데 거기에 불공정 프레임을 씌우면 어떤 분을 모셔야 하나”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어 “서 위원장께 평생 죄송한 마음을 갖고 살아야 하는 게, 살면서 한 번도 계파논쟁에 계시지 않았던 분”이라며 “갑자기 불공정의 아이콘이 되시면서 5선 의원을 짓밟았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