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수업’ 차태현·진영·정수정, 청량+당돌+통쾌 3인 포스터

뉴스1 입력 2021-07-27 08:30수정 2021-07-27 08: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수업 포스터 © 뉴스1
‘경찰수업’이 경찰대학교 캠퍼스 라이프에 완벽히 녹아든 차태현, 진영, 정수정의 이야기로 속 시원한 재미를 선사한다.

오는 8월9일 오후 9시30분 처음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연출 유관모 / 극본 민정)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좌충우돌 캠퍼스 스토리다.

‘경찰수업’ 측은 차태현(유동만 역), 진영(강선호 역), 정수정(오강희 역)의 청량하면서도 당돌하고 거침없는 매력이 담긴 1인 포스터 3종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먼저 차태현은 진중한 얼굴로 무시할 수 없는 내공을 지닌 베테랑 형사 유동만 그 자체로 변신했다. 손으로 턱을 괸 노련한 포즈와, 단서를 포착하려는 듯 어딘가에 시선을 고정한 그의 모습에서는 범상치 않은 포스가 느껴진다. 사건 현장에서 산전수전 다 겪은 유동만은 거칠고 투박해 보이지만, 누구보다 따뜻한 본심을 지니고 있다고. 과연 그가 경찰대학교에서 ‘인생 멘토’로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주요기사
경찰수업 포스터 © 뉴스1
진영은 총을 들고 바닥에 엎드린 채 열정 가득한 경찰대 신입생 강선호의 매력을 보여주는 동시에, 생기 있는 표정으로 청량한 청춘 에너지를 발휘한다. 당차고 씩씩해 보이는 강선호는 경찰대학교에 입학하기 전까지 욕심도, 꿈도 없이 조용히 살아왔다고. 그러나 ‘반전 뇌섹미’의 소유자인 그는 고등학생 시절 해커로서 두각을 드러냈다고 해 그가 경찰을 꿈꾸게 된 계기는 무엇인지, 우여곡절 가득한 성장 스토리를 어떻게 펼쳐나갈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경찰수업 포스터 © 뉴스1
마지막으로 정수정은 날카로운 눈빛으로 총구를 겨누며 패기 넘치는 경찰대학교 신입생 오강희와 찰떡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그녀의 역동적인 자세는 ‘유도걸’의 화끈한 액션을 기대하게 한다. 또한 질끈 묶은 헤어스타일은 빈틈없는 오강희의 성격만큼 철두철미하고 야무진 느낌을 자아낸다. 정의감으로 똘똘 뭉친 그녀가 안방극장에 날릴 통쾌한 한 방이 더욱 기다려진다.

‘경찰수업’ 제작진은 “차태현, 진영, 정수정은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니고 있지만, 완벽한 호흡을 통해 눈부신 시너지를 자랑하고 있다.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세 사람의 찰떡같은 믹스매치를 통해 색다른 재미를 전하고자 한다”며 “과연 이들이 경찰대학교를 둘러싼 의문의 사건 속에서 어떻게 화합하고, 어떤 신박한 케미를 뽐낼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경찰수업’은 이날 오후 9시30분에 처음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