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cm 신라인’ … 경주서 삼국시대 최장신 유골 발견

이기욱 기자 입력 2021-07-16 03:00수정 2021-07-16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탑동 덧널무덤 발굴과정서 나와
앞서 월성서 나온 인골은 165cm 수준
경북 경주시 탑동 유적에서 발견된 키 180cm의 남성 인골. 턱이 가슴 쪽으로 당겨져 쇄골이 V자 모양으로 휘어져 있다.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경북 경주시의 5, 6세기 신라시대 고분에서 키가 약 180cm에 이르는 장신 인골이 발견됐다. 현재까지 확인된 삼국시대 인골 중 가장 키가 크다. 1500여 년 만에 발견된 인골은 이례적으로 유실된 부분 없이 거의 온전한 상태로 출토됐다.

한국문화재재단은 15일 경주시 탑동 유적 내 2호 덧널무덤(목곽묘·木槨墓) 발굴 과정에서 신장 180cm의 남성 인골이 나왔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골반 뼈의 해부학적 구조가 남성의 것이라고 판정했다. 앞서 경주 월성에서 발견된 남성 인골의 키는 165∼167cm였다.

인골은 발견 당시 턱이 가슴 쪽으로 당겨져 있었고 쇄골은 V자 형태로 척추가 휘어져 있었다. 김헌석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주무관은 “신라시대 매장 당시 평균 신장에 맞춰 제작된 관에 시신을 구부려 넣는 과정에서 쇄골, 척추 등에 변형이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연구소는 척추 변형의 원인으로 노화나 직업 특성, 시신 보관 과정 등 여러 가능성을 상정하고 있다.

인골은 낮은 지대의 습지에 묻혀 오랜 세월 보존될 수 있었다. 이런 지형은 물기를 머금은 진흙이 시신을 일시에 덮어 외부 공기를 차단한다. 발굴조사를 담당한 한국문화재재단의 우하영 부팀장은 “인골 발견 당시 주변 땅이 축축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발굴단은 인골 주변에 무기류나 값진 장식품이 매장돼 있지 않은 점으로 미뤄 장신 인골이 하위 계층의 신분이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기욱 기자 71wook@donga.com
#경북 경주시#신라시대 고분#삼국시대 최장신 유골 발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