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하이텍, 헝가리 제2리사이클링파크 완공식 성료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21-07-12 13:20수정 2021-07-12 13: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성일하이텍 제공
2차 전지 리사이클링 기업 성일하이텍㈜이 7일(현지 시각) 유럽 최대 규모의 ‘헝가리 제2리사이클링파크’ 완공식과 함께 ‘2030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완공식에는 성일하이텍 이강명 대표를 비롯해 주헝가리 한국대사, 헝가리 외교부 차관, 헝가리 투자청장, KDB Bank 유럽법인 행장, 바토니테레네 시장, 코트라 무역관 및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삼성물산, Eltex, 현대글로비스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 헝가리 제2리사이클링파크’는 성일하이텍 본사에서 상용화 완료된 폐전기차 배터리 방전, 해체 공정을 추가한 최신 재활용 시설로, 대지 85,000m2 규모로 조성됐다. 연간 5만톤 분량, 약 2만대 분량의 전기차 배터리를 단독으로 처리할 수 있다.

기존 헝가리 제1리사이클링파크는 배터리 생산 과정에서 나오는 스크랩 등을 재활용하는 연간 1만톤 규모 시설로, 성일하이텍은 두 공장을 합쳐 유럽 내 배터리 공장 스크랩은 물론 전기차 배터리 등 배터리 산업 전 과정에서 나오는 연간 6만톤 규모의 폐자원을 재활용할 수 있게 됐다.

주요기사
공장이 자리한 헝가리는 중동부 유럽 배터리 산업 허브 국가로, 아우디, BMW 등 전기자동차 제조사가 위치해 있다. 또한 국내 주요 배터리 기업인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이 차량으로 1시간 내외, 폴란드에 자리한 LG에너지솔루션과도 7시간 거리로 최적의 입지 경쟁력을 자랑한다.

성일하이텍 본사에서 상용화가 완료된 폐전기차 배터리 방전, 해체 공정을 추가해 연간 약 2만 대의 해체 라인을 구축, 유럽 내 배터리 공장 스크랩과 더불어 전기차 배터리까지 모든 배터리 산업 리사이클에서 나오는 폐자원 재활용 시설도 갖추고 있다.

헝가리 정부는 성일하이텍이 전기차 산업으로 발전에 따른 폐기 및 교체 배터리의 리사이클 분야에서 중심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헝가리 투자청(HIPA)은 헝가리 진출 한국 기업 중 최대 규모의 인센티브 지원을 결정하고, 총투자금 26백만유로 중 Cash 인센티브 860만 유로(33 %), Tax 인센티브 440만 유로 (17%)를 지원했다.

성일하이텍은 헝가리 제2리사이클링파크 완공식과 함께 ‘Green material $1 billion by 2030’라는 2030년 비전을 선포하고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투자를 통해 리사이클링파크와 하이드로센터를 결합한 글로벌 그린팩토리를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간다고 밝혔다.

성일하이텍 이강명 대표는 “향후 헝가리 제3리사이클링파크 및 독일 리사이클링파크를 신설하고 헝가리를 유럽 내 리사이클링파크의 주요 전진 기지화하겠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올해 1200억 매출을 달성, 내년 2분기에는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