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보도지침 떠올라”…안철수, ‘與 포털 알고리즘 공개법’ 비판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5-09 18:45수정 2021-05-09 1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9일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발의한 ‘포털 기사배열 알고리즘 공개법’에 대해 “전두환 정권 시절의 보도지침을 떠올리게 한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이 정부가 포털 기사 배열 순서를 조정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고 한다. 법안이 통과되면, 문재인 대통령 찬양하는 기사를 포털의 제일 잘 보이는 위치에 정부가 직접 자리 선정을 할 수 있게 된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어떻게 이런 유치하기 짝이 없는, 반민주적인 발상을 할 수 있는지 할 말을 잃었다”며 “드루킹 같은 여론 조작 알바 세력만으로도 모자라, 언론까지 통제하면 천년만년 장기집권 할 수 있다는 허무맹랑한 망상을 하고 있는 게 분명하다”고 분노했다.

이어 “장기 집권을 꿈꾸는, 민주당의 반민주주의 망상론자들이 이 법안을 통과시킨다면,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국민들이 그대로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다”며 “반민주주의자들의 초라하고 우스꽝스런 패배는 역사의 한 페이지에 이렇게 기록될 것이다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려던 집권 세력은 국민에게 철저히 버림받았다’ 라고 말이다”라고 일갈했다.

주요기사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