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청년 일자리 하나라도 더 늘려야…특단의 대책 강구해달라”

뉴스1 입력 2021-04-13 11:22수정 2021-04-13 11: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4.12/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청년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늘릴 수 있도록 정부가 마중물이 돼야 한다”며 “경제 회복기에 들어선 만큼 이 기회에 민간 기업이 더 좋고 더 많은 일자리 창출에 나설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강화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여민1관 3층 영상회의실에서 주재한 제16회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일생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에 있는 청년들이 코로나 충격에 가장 많이 노출돼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과거 외환 위기 당시 청년들의 취업난과 구조조정 한파를 언급하며, “지금의 청년들도 그때보다 못지 않은 취업난과 불투명한 미래로 코로나 세대로 불리며 암울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그 어려움을 빨리 해소해주지 못하면 청년 시기를 넘어 세대 전체가 불안한 삶에 처할 위험이 있다. 이른바 ‘락 다운’ 세대가 될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정부는 청년들이 겪는 어려움을 공감하고 함께 나누며 기존의 대책을 넘어서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주기 바란다”며 “우리 정부 들어 청년 기본급을 만들고 청년 정책 기본 계획을 발표했으나 시작에 불과하다. 무엇보다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고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는 데 각별히 신경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어 “최근 벤처 열풍으로 새로운 일자리의 보고가 되고 있다”며 “청년들이 창의적인 일에 마음껏 전념할 수 있는 환경 마련에도 역점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 특히 질좋은 일자리 위한 직업 훈련을 대폭 늘릴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유망한 중소벤처 혁신 기업들이 일할 청년이 없다고 하소연 한다”며 “디지털 데이터, 인공지능, 소프트 웨어 분야 등 미래 산업 인력을 양성하는 직업 훈련 강화해 양질의 일자리르 늘려 나가는 노력을 특별히 기울여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주거 문제와 관련해서도 “가장 절박한 민생 문제”라고 언급한 뒤 “청년과 신혼 부부 무주택자에게 내집 마련의 기회가 보다 넓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주택 공급 확대와 함께 청년들을 위해세심하게 정책적으로 교류할 수 있는 방안을 면밀히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경기 회복의 훈풍이 불고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그 회복의 온기를 체감하지 못하는 국민이 아직 많은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며 “정부는 국민의 삶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로서 코로나 충격으로 무너진 국민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든든한 버팀목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가 회복돼도 없어진 일자리가 금방 회복되지 않는다. 폐업한 자영업자가 문을 다시 여는 것은 좀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줄어든 가계소득을 회복하는 데도 많은 시간이 걸린다. 당장 생계가 막막한 저소득층에게는 단기 일자리라도 절박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고용 지원금이나 교육훈련 지원도 절실한 사람들에게는 단비와 같을 수 있다”면서 “정부는 지금까지 해온 이상으로 적극적 재정 지출을 통해 취약계층과 저소득층 지원, 고용유지와 일자리 창출에 더욱 심혈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에게 무한 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흔들림없이 국정에 임해야 한다. 방역도, 경제도, 민생도, 안보도 한순간의 소홀함도 없어야 하겠다”며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국민들이 의지할 수 있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릴 수 있는 정부가 될 수 있도록 각 부처는 사명감을 갖고 맡은 일에 최선 다하자”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