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측 “기성용측 악마의 편집…언론플레이 중단하라”

뉴시스 입력 2021-03-18 10:56수정 2021-03-18 10: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저날 기성용측 입장문에 재반박 "법정서 모든증거 제출"
기성용(FC서울)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측이 기성용의 법률대리인이 지속적으로 증거를 조작하고,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18일 피해자 측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피해자 측은 “기성용 선수의 법률대리인이 법정에서의 재판이 아닌 ‘여론 재판’과 ‘언론플레이’로 일관하며 본 사안을 진흙탕 싸움으로 몰아가고 있다. 이는 변호사로서 취할 태도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3월16일 MBC PD수첩을 통해 ‘기성용 선수 자신이 측근을 통해 과거 행위에 대한 과오를 인정하며 사과의사를 표시하는 한편, 피해자를 회유하고 피해자에게 지속적인 오보 압박을 가했다는 사실’이 생생하게 담긴 녹취파일이 공개됐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성용 측 법률대리인은 아직까지도 ‘당장 증거를 내놓아라’라는 식의 요구를 반복하고 있다. 기성용 측 법률 대리인은 ‘증거를 공개하면 국민이 진실을 밝혀줄 것이니, 증거를 법정이 아닌 언론을 통해 공개하라’는 어처구니 없는 요구를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피해자 측은 “법정에서 법률에 따른 재판이 아닌 언론플레이와 여론재판으로 본 사건의 사건의 진실을 진실을 가리자는 기성용 측 법률대리인의 주장은 변호사로서 매우 부적절한 주장이다”고 덧붙였다.

피해자 측은 초등학교 시절 기성용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기성용은 사실무근이라며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피해자측 입장문 전문
기성용 선수 측 법률대리인께서는 악의적인 증거 조작을 통한 여론재판 선동 행위 및 언론플레이를 즉시 중단하시길 바랍니다.

1. 기성용 선수의 법률대리인께서는 법정에서의 재판이 아닌 여론 재판과 언론플레이로 일관하며 본 사안을 진흙탕 싸움으로 몰아가고 있습니다. 이는 변호사로서 취할 태도가 아닙니다.

3월 16일 MBC PD수첩을 통하여, <기성용 선수 자신이 측근을 통해 과거 행위에 대한 과오를 인정하며 사과 의사를 표시하는 한편 피해자를 회유하고 피해자에게 지속적인 오보 압박을 가했다는 사실>이 생생하게 담긴 녹취 파일이 공개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성용 선수 측 법률대리인은 아직까지도 “당장 증거를 내놓아 보아라”라는 식의 요구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기성용 선수 측 법률 대리인은, ‘증거를 공개하면 국민이 진실을 밝혀줄 것이니, 증거를 법정이 아닌, 언론을 통해 공개하라’는 어처구니없는 요구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법정에서 법률에 따른 재판이 아닌, ‘언론플레이’와 ‘여론재판’으로 본 사건의 진실을 가리자는 기성용 선수 측 법률대리인의 주장은 변호사로서 매우 부적절한 주장입니다.

2. 기성용 선수 측 법률대리인께서는 악의적인 자료 편집을 통한 사실 왜곡을 중단해 주시기 바랍니다.

3월17일 기성용 선수 측 법률대리인께서는, 녹음파일들을 이리저리 잘라 내고 붙여가며 ‘악마의 편집’을 하여 이를 언론 기관에 배포하였습니다.

기성용 선수 측 법률대리인께서 악마의 편집을 하여 배포한 녹음파일의 원본은, 다름 아닌 본 피해자 측 변호사가 이미 지난달 언론에 배포한 것이거나, 풀 버전을 소지하고 있는 것들입니다. 그 녹음파일들에는 기성용 선수의 성폭행 사실을 폭로한 피해자 C, D가 기성용 선수 측으로부터 회유와 압박을 받아 괴로워하고 고민하는 과정에서 내뱉은 여러 가지 말들이 여과 없이 담겨져 있습니다

기성용 선수 측 법률대리인께서는, 피해자들이 회유와 협박을 받아 혼란스러워하는 와중에 내뱉은 말들의 앞뒤를 잘라내고 이어붙여 날조한 자료를 무기 삼아, 신명나는 언론플레이를 펼치며 국민을 선동하고 계십니다. 법정에서 모든 증거의 풀 버전이 제출될 경우 스스로 행하신 증거위조의 실체가 낱낱이 밝혀질 것이니, 더 이상 그와 같은 무모한 행위를 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3. 법정에서 뵙겠습니다

기성용 선수 측 법률대리인께서는 더 이상 언론플레이나 여론재판으로 사안을 몰고 가려 하지 마시고, 변호사답게 법정에서 법률과 증거들을 가지고 진실을 규명하는데 앞장서 주시기 바랍니다.

더이상 언론보도를 통해 쓰리쿠션으로 귀 법률대리인의 의견과 왜곡된 자료를 접하는 일이 없었으면 합니다. 빠른 시일 내에 법정에서 뵙기를 희망합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