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등 수도권 골프모임서 집단감염…12명 확진

뉴스1 입력 2021-03-17 23:10수정 2021-03-17 2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6일 오후 서울 구로구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과 외국인 노동자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 News1
수도권 일대에서 골프모임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번졌다.

17일 서울시와 각 자치구, 경기도 등에 따르면 해당 모임에서는 4일 최초 확진자가 나온 후 이날 오후 6시까지 총 1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경기 지역 골프장에서 모임을 가졌다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감염이 퍼졌다. 관련 확진자 중 일부는 여러 골프 모임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등 수도권에서는 지인모임으로 인한 집단감염이 수개월째 잇따르고 있다.

주요기사
이에 서울시는 “최근 사적모임을 통한 지인으로의 전파가 지속되고 있다”며 “직계가족이 모이는 경우를 제외하고 ‘5인부터 사적모임은 금지’되고 있으니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