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국토부장관, 文대통령에 사의 표명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12 17:00수정 2021-03-12 18: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출신인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밝혔다고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정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변 장관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2·4 대책의 차질 없는 추진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변 장관의 주도로 추진한 공공주도형 주택공급대책과 관련된 입법의 기초 작업까지는 마무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변 장관은 2019년 4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LH 사장으로 재직했다. 정부합동조사단에 따르면 LH 직원 투기 의심자 20명 중 11명은 변 장관이 LH 사장 재임 시절에 땅을 거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변 장관은 이번 사태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변 장관 사퇴론과 관련해 대통령 건의 등 강력한 인사조치 가능성을 시사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