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지도부 12일 회동…‘LH 사태’ 의원 전수조사 합의할까

뉴스1 입력 2021-03-12 06:35수정 2021-03-12 06: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회동을 마친 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1.5/뉴스1 © News1
여야 원내지도부는 12일 4차 재난지원금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 일정과 국회의원의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방안 등을 놓고 협상에 나선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3월 국회 현안과 관련한 논의를 진행한다.

양당 원내대표는 추경안 심사 일정과 국회의원 전수조사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날 회동에서 추경 심사 일정과 관련한 합의를 이끌어내겠다고 벼르고 있다. 지난 4일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됐지만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 및 본회의 일정을 두고 양당이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심사가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민주당은 오는 18~19일 이틀간 정세균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이 참석하는 예결위 종합정책질의를 진행한 후 예결위 소위원회 심사를 시작해 4월 재보궐 선거 운동이 시작되는 25일 하루 전인 24일에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하자고 제안했지만,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일정대로 추경안을 졸속 처리할 수 없다며 맞서고 있다.

민주당 원내 핵심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오늘 추경은 (일정) 정리를 해야 한다”고 했다.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문제도 이날 양당 원내대표 회동의 주요 안건 중 하나로 부상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불거진 공직사회 투기 의혹을 불식시키자는 목적으로 민주당이 국회의원 300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제안했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앞서 김태년 직무대행은 전날(11일) “아랫물을 청소하려면 윗물부터 정화해야 한다. 성역 없는 조사와 예외 없는 처벌만이 공직자 투기를 방지할 수 있다”며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 대한 국회 차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국회의장님과 국민의힘에 제안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당은 국회 차원의 조사가 어려울 경우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수사를 의뢰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며 국민의힘을 압박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전수조사를 거부하지는 않지만 민주당 소속 의원과 보좌진,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 의원 등에 대한 조사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핵심관계자는 통화에서 “국회의원보다 (민주당) 지자체장과 (지방의회) 의원들이 자기들이 가진 개발 정보를 가지고 있는데 그것부터 조사해야 진정성이 있다. 저거(민주당)만 조사하면 되지 왜 남까지 조사하자고 하냐”면서 “우리도 조사를 피할 방법은 없지만 전수조사까지 하자는 말은 우리는 동의 못한다”고 일축했다.

일각에서는 야당까지 조사에 착수하면 여당과 마찬가지로 추가 의혹이 나올 가능성을 우려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양당 원내대표는 이날 여야 의원들이 경쟁적으로 발의한 LH 투기 방지법의 3월 국회 처리 여부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