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쳐주세요’ 절뚝거리며 동물병원 찾은 떠돌이 개 (영상)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11 20:30수정 2021-03-12 17: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떠돌이 개가 절뚝거리며 동물병원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Jornal tv 갈무리
브라질의 떠돌이 개가 다친 발을 이끌고 스스로 동물병원을 찾아 화제가 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메트로에 따르면 지난 6일 브라질 주아제이루 두 노르테의 한 동물병원 앞에 개 한 마리가 멈춰 섰다.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문 앞을 서성이던 개는 절뚝거리며 병원 안으로 들어왔다.

접수처에 있던 수의사 데이지 실바와 다른 직원들은 대화를 나누느라 개가 들어온 걸 뒤늦게 알아챘다.

주요기사
개가 한쪽 벽면에 주저앉자 데이지는 얼른 나와 상태를 살폈다.

유튜브 채널 Jornal tv 갈무리

개는 얌전히 앉아 데이지의 손길을 받았다. 생식기 부분에 출혈이 있는 걸 알게 된 데이지는 치료를 위해 개에게 안으로 들어가라고 손짓했다.

사람의 말을 알아들은 듯 개는 접수처를 지나쳐 진료실로 들어갔다.

데이지는 “길 잃은 개가 병원에서 다른 동물의 냄새가 난다는 걸 알고 도움을 청하려고 들어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밀검진 결과 개는 유기견에게서 흔히 나타나는 전파성 성기육종을 앓고 있었다. 또 발가락엔 못이 박혀 생긴 상처도 있어 치료가 시급했다.

데이지는 “개가 최소 30일은 입원해 항암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퇴원할 수 있을 만큼 상태가 좋아지면 입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를 도울 수 있어 행복하다. 내 병원에선 흔히 있는 일”이라며 “신이 허락한다면 매우 좋은 입양처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