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태·이준석, ‘5인 금지’ 어기고 술자리…“반성한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9 08:04수정 2021-03-09 08: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보도 캡처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방역수칙을 어기고 5인 이상 모임을 가진 사실이 알려지자 즉각 사과했다.

8일 MBC 보도에 따르면, 장 의원과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2일 서울 용산구의 한 술집에서 일행 3명과 함께 술을 마셨다.

본래는 이 전 최고위원 등 4명이 참석한 모임이었다. 하지만 이후 장 의원이 합석하면서 5명이 됐다. 술집 주인 가족이 ‘5인 이상은 안 된다’며 수차례 주의를 줬지만, 이들은 오후 10시 무렵까지 모임을 이어갔다.

이에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 여러분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분들이 어려운 상황에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무거운 책임을 느끼고 반성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방역의 경계를 늦추지 않고 방역수칙을 잘 지키겠다”고 반성했다.

이 전 최고위원도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반성한다. 방역수칙을 꼭 준수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는 “일행 중 한 명이 장 의원과 친분관계가 있어 안부전화를 해 장 의원이 오후 9시30분경 합류하게 됐다”며 “잠깐 인사하고 간다는 게 20분가량으로 길어져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위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두 사람은 술집 주인 가족이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주의를 줬다는 점에 대해선 부인했다.

장 의원은 “보도내용처럼 약속된 모임이 아니었고, 주의를 받은 것이 아닌 저 먼저 그 자리를 나왔음을 밝힌다”고 했다. 이 전 최고위원도 “가게 주인분 가족이 세 차례 와서 이야기 했다는 내용은 모임에 참석한 어느 누구도 기억하지 못하는 내용”이라며 “방역수칙상 업주분이 져야 할 책임이 있기에 그런 증언을 하셨다면, CCTV상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보도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용산구청 방역관계자가 사실관계를 확인해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