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만취운전’ 박시연 “해선 안 될 일…깊이 반성” [전문]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0 09:23수정 2021-01-20 09: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박시연 인스타그램 갈무리
대낮에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는 배우 박시연 씨(42)가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박 씨는 20일 오전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글을 올려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박 씨는 “제가 직접 사과하는 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린다”며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하다”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사진=박시연 인스타그램 갈무리
서울 송파경찰서는 17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박 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박 씨는 17일 오전 11시 30분경 송파구 잠실동 잠실3삼거리에서 자신의 벤츠를 운전하던 중 좌회전 신호를 기다리던 차량을 뒤에서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사고가 났을 때 박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운전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는 차량에 혼자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차량에는 2명이 탑승해 있었고, 경미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당일 박 씨를 조사한 뒤에 귀가시켰다. 조사 과정에서 박 씨는 음주 운전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박시연 사과문
박시연입니다. 제가 직접 사과하는 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립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습니다.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합니다.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합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하겠습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