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美 FDA 수주 내 백신 추가 승인”

뉴시스 입력 2021-01-18 05:56수정 2021-01-18 05: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이든 취임 100일내 1억명 접종 실현 가능”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앤서니 파우치 소장이 수 주 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추가 승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17일(현지시간) NBC의 ‘미트 더 프레스’에 출연해 “존슨앤드존슨과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데이터가 1주에서 최대 2주 안에 식품의약국(FDA)에 보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런 다음 FDA는 새로운 백신의 긴급사용에 대한 빠르고 철저한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파우치 소장은 ”그 절차가 실행되는데 필요한 시간은 물론 확실히 몇 달이 아니라 몇 주”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FDA는 이미 화이자와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존슨앤드존슨 계열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2회를 맞아야 하는 다른 백신과 달리 1회만 접종하면 된다.

대통령 취임 100일 이내에 1억 회분 백신 접종을 가능하게 하겠다는 조 바이든 당선인의 약속에 대해 파우치 소장은 “100일 이내 1억 회분 접종은 절대적으로 실현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차기 대통령(바이든)은 ‘국방물자생산법(Defense Production Act)’을 발동해 필요한 것은 얻으려 한다“면서 ”즉 우리가 예측하는 모든 것을 궤도와 흐름에 맞추기 위해 모든 메커니즘을 동원하는 것이며, 그의 목표는 분명하고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파우치 소장은 ”변이 바이러스가 더 치명적이지 않더라도 국가의 의료시스템에 더 많은 부담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파우치 소장은 집단면역과 연관해서 ”백신 접종 인구가 압도적 다수가 된다면 우리는 매우 양호한 상태를 실현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