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가락시장서 상인 4명 코로나19 확진…가락몰 1층 폐쇄

뉴스1 입력 2021-01-09 16:04수정 2021-01-09 19: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확진자 4명 자가격리…1층 상인 1200명 검사 공지
서울 송파구 소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가락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발생했다. 가락몰 1층은 폐쇄됐다.

9일 서울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공사), 송파구에 따르면 가락몰 1층 건어직판 임대상인 3명과 축산직판 상인 1명이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공사는 이날 오후 1시께 가락몰 전체를 대상으로 특별 방역을 실시했다. 가락몰 1층 전체 입주상인 1200여 명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해 줄 것을 안내했다.

오후 3시부터는 가락몰 1층을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가 마무리될 때까지 가락몰 1층에 입주한 수산, 건어, 축산 전체 360개 점포 영업은 중단된다.

주요기사
공사는 가락몰 입주 유통인 검사 결과에 따라 전체 가락몰 입주상인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가락시장은 국내 최대 규모 식자재 시장으로 꼽힌다. 면적 51만3160㎡ 규모로, 하루 평균 8233t의 물자가 거래된다. 하루 유동인구는 8~9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파구 관계자는 “현재 송파구 보건소에서 역학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