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국민 ‘백신 언제 맞나’ 묻는데…달나라 대통령, 동문서답”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2-22 08:27수정 2020-12-22 08: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과 관련해 “지금 국민들은 ‘백신을 언제 사와서 맞을 수 있나?’를 묻고 있는데, 대통령은 ‘국내에서 개발해줄테니 기다려라’고 말하지 않는가”라며 “달나라 대통령의 동문서답”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제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 R&D 예산이 27.4조원인데 (코로나) 치료제 및 백신 개발에 투입돼 코로나 극복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면서 이렇게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달나라 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동문서답”이라며 “이미 전세계 30개국이 올해 안에 백신 접종을 시작해서 코로나 종식을 향해 가고 있는데, 우리는 언제 성공할지 모르는 국내 개발을 기다리라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백신과 치료제를 국내 개발하기 위해 정부 R&D 예산을 투입하는 것은 좋다. 언젠가 국내 과학기술로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할 수만 있다면 그건 국민의 생명을 위해서도, 바이오제약 산업의 성장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라면서도 “지금 우리에게 백신을 당장 만들 능력은 없고, 백신은 지금 당장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백신을 만들 능력이 안 되면 빨리 백신을 사오는 판단력이라도 있어야 국민 생명을 지킬 수 있는 거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서울대 차상균 교수가 페이스북에 적은 ‘코로나 백신, 과학만 생각하자’라는 글을 인용하기도 했다.

차 교수는 “독일 BioNTech이나 (미국) 보스톤의 Moderna같이 10년 이상 mRNA에 쌓아온 실력이 없는 나라들은 재빨리 백신을 확보하기 위한 과감한 베팅을 했다. 싱가폴과 일본이 그렇다”면서 “만들 실력이 없는 나라들은 실력이 없다는 것을 인정하는 실력이라도 있어야 한다. 그 다음은 누가 잘 만드는지 알아보고 과감하게 베팅하는 실력이 필요하다고”고 했다.

이에 유 전 의원은 “맞는 말 아닌가”라며 “백신확보 실패를 실패라고 인정하지 않고 어떻게든 국민을 속이려고 대통령, 총리, 장관, 여당이 만드는 말들이 앞뒤가 안 맞아 금세 거짓말이 들킨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국민을 바보로 알지 않으면 이럴 수는 없다. 대통령은 생뚱맞은 동문서답이나 할 때가 아니다”면서 “대통령은 백신확보 실패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고, 지금이라도 총력을 다해 백신을 사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