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최강욱 “野, 죽음조차 정치적 이용 급급…남북관계 선동 말라”

입력 2020-09-28 12:06업데이트 2020-09-28 12: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정은 위원장 사과 당연…의미 경시할 필요 없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28일 국민의힘이 북한의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한 정부·여당 책임을 물으며 규탄대회를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해 “우리 국민의 불행한 죽음조차 정치적으로 이용하기에 급급하다”고 질타했다.

최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레드컴플렉스와 반공주의에 기생하는 과거 수구정당의 모습은 새로운 보수정당으로 거듭나고자 한다는 국민의힘과 다른 것이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맥락 없는 사실관계를 부풀리며 국민을 자극하고, 무작정 대통령을 규탄한다고 결의할 것이 아니라 진상규명을 약속한 정부의 성의를 믿고 엄중히 살펴야 한다”며 “냉전사고에 기초한 대결적 남북관계를 선동하지 말고, 항구적인 남북 평화를 모색하기 위한 건설적 제안과 토론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여당의 대응이 ‘굴종적’이라는 보수 진영의 비판에 대해서도 “이러한 사태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는 당연한 것이며, 그간의 남북관계에 비추어 그 의미를 경시할 필요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