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사 잔류’ 메시, 프리시즌 친선경기서 ‘멀티골’

뉴시스 입력 2020-09-17 09:28수정 2020-09-17 09: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르셀로나, 지로나에 3-1 승리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 잔류를 선언한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3·아르헨티나)가 프리시즌 친선 경기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메시는 17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요한 크루이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지로나(2부리그)와의 프리시즌 연습경기에서 혼자 2골을 기록하며 바르셀로나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시즌 라리가 우승 실패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바이에른 뮌헨전 2-8 대패에 충격을 받은 뒤 구단에 이적 요청서를 보냈던 메시는 복잡한 계약 문제로 갈등하다 결국 잔류를 선택했다.

이로써 메시는 계약이 만료되는 2021년 6월까지 바르셀로나에 남게 됐다.

주요기사
재계약 여부가 변수지만, 주제프 바르토메우 바르셀로나 회장과 사이가 틀어진 데다 신임 로날드 쿠만 감독과도 관계가 불편해 내년 여름 이적이 유력한 상황이다.

메시의 차기 행선지로는 이번 여름 실제 영입을 제안했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가 유력하다. 맨시티엔 과거 은사인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바르셀로나에 잔류한 메시는 이날 전반 21분 감각적인 패스로 필리페 쿠티뉴 선제골의 시발점 역할을 했다.

이어 전반 45분엔 쿠티뉴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슛으로 득점포까지 가동했다. 쿠만 감독 부임 후 메시가 넣은 첫 골이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2분 지로나에 추격골을 허용했으나, 후반 6분 메시가 왼발슛으로 쐐기골을 기록하며 3-1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메시는 후반 18분까지 활약한 뒤 우스만 뎀벨레와 교체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