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트럼프, 중국인 미국 유학 제한조치 검토 중”

뉴시스 입력 2020-09-01 14:54수정 2020-09-01 14: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르면 몇 주 혹은 몇 달 안에 발표될 수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학생의 미국 유학을 제한하는 조치를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31일(현지시간) WMAL 방송 ‘모닝스 온 더 몰’(Mornings On The Mall) 프로그램에 출연해 “트럼프 행정부는 이르면 몇 주, 혹은 몇 달 안에 중국에 대한 새로운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런 발언은 학생비자로 미국에 체류하며 중국 정부에 정보를 빼돌리는 중국 스파이에 대한 행정부의 단속 노력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에 있는 모든 중국 유학생들이 중국 공산당의 스파이는 아니지만, 일부 사례가 있는 만큼 트럼프 대통령은 진지하게 (중국 유학생들의 미국 입국 제한을) 고려중“이라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달 28일 버지니아 대학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던 중국인이 컴퓨터를 해킹해 연구 자료를 빼돌리려다 당국에 체포됐다.

아울러 미국 북텍사스대학(UNT)은 지난달 26일 중국 방문학자들을 모두 본국으로 귀국시키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 대학은 중국 연구원들에게 한 달내 미국을 떠날 것으로 요구했다.

한편 지난 5월 뉴욕타임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에 대한 대응 조치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군과 관계가 밀접한 대학과 관련있는 중국인 대학원생이나 연구원 3000명의 비자를 취소하는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이런 조치가 시행될 경우 미국 내 중국 유학생 최소 3000명 가량이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미국에 있는 중국인 학생 전체 규모인 약 36만 명에 비하면 적은 수지만, 대학원이나 연구기관에서 중요한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이들일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