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58살에 어렵게 법학석사 학위, 내친김에 박사까지…”

뉴스1 입력 2020-09-01 07:58수정 2020-09-01 07: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31일 국민대 법학석사학위를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페이스북 갈무리)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5학기만에 법학석사 학위를 받아 스스로가 대견스럽다며 내친김에 박사학위까지 도전해 보겠다고 했다.

최고위급 북한 외교관 출신인 태 의원(영국주재 북한 대사관 공사로 있다가 망명)은 지난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은 저에게 있어서 매우 뜻깊은 날이다”며 “지난 2년 반 동안의 노력 끝에 국민대학교 법무대학원 석사과정을 이수하고 법학석사 자격을 받았다”고 알렸다.

그는 “올해 봄 마지막 학기 때 국회의원 선거 운동과 겹쳐 매우 힘들어 한 학기 미루고 싶은 생각도 들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점이 지금 돌이켜보면 참 잘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려움 속에 받은 학위이기에 더 기쁘다고 했다.

태 의원은 “북한 고위 공직자 경력, 북한과 중국 대학을 다닌 학력을 가져도 한국 학위가 없으면 한국에서 오랫동안 살아가기 힘들 것이는 말, 말년에 대학에서 북한과 통일에 대해 가르치는 강사가 되고 싶어도 한국 학위가 없으면 안 된다는 말을 듣고 석사과정을 시작했다”면서 “석사과정에서 배운 난민 정책, 부동산, 조세법 같은 학문이 지금 의정활동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태 의원은 평양 국제관계대학(5년제)와 중국 베이징외국어대 영문학과를 졸업했다.

그는 “서독의 경우 동독 이주민이 동독에서 취득한 자격증에 상응하는 직업을 가질 수 있도록 필요한 경우 보충교육을 실시했다”면서 탈북민들에게 보충교육을 실시하는 선에서 학위와 자격증을 인정해 주길 희망했다.

태 의원은 “지금 58살이지만 의정활동도 하면서 박사과정(북한·통일법 연구)에 도전, 한반도의 미래에 기여하겠다”며 법학박사 태영호의 모습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