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프로야구, 6월19일 개막 추진…가을야구 변칙 운영

뉴시스 입력 2020-05-24 11:50수정 2020-05-24 11: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프로야구(NPB)가 6월19일 개막을 목표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서일본스포츠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개막이 지연됐던 일본프로야구가 경기수를 감축하고, 클라이맥스 시리즈를 변칙으로 운영하는 등 세부 계획을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경기수는 143경기에서 120경기로 축소하며, 센트럴리그는 클라이맥스 시리즈(CS)를 개최하지 않고, 퍼시픽리그만 클라이맥스 시리즈를 통해 일본시리즈 진출팀을 가린다. 양대 리그가 각기 다른 방안을 구상중이다.


일본프로야구는 3월 개막을 목표로 시범경기를 치르고 있었지만, 한신 타이거즈에서 확진 선수가 나오면서 시범경기가 전면 중단됐다. 이후 수 차례 개막을 모색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주요기사

일본 정부는 오는 25일 사이타마, 지바, 홋카이도, 도쿄도, 가나가와 등을 긴급사태 지역에서 해제할 예정이다.

이에 일본야구기구(NPB)와 12개 구단 관계자는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대표자 회의를 열기로 했다.

개막은 KBO리그와 같이 무관중 경기로 열릴 전망이다. 이후 점진적으로 관중을 늘릴 계획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