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직원 성추행’ 오거돈, 14시간 조사 후 귀가…“죄송하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23 13:27수정 2020-05-23 14: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다른 성폭력 의혹은 부인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진=뉴시스
여성 부하 직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14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오 전 시장은 22일 피의자 신분으로 부산경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성추행 혐의로 물의를 빚고 지난달 23일 사퇴한 이후 29일 만에 처음이다.

조사는 14시간 동안 이어졌다.


오 전 시장은 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에 대한 기본적인 사실관계는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다만, 지난달 15일 있었던 총선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해 성추행 사건을 은폐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지난해 제기된 또 다른 성폭력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 총선 전 사건 무마 시도(직권남용 혐의), 성추행 무마 대가 일자리 청탁 의혹(직권남용 혐의) 등에 대해서도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온 오 전 시장은 취재진에게 “부산시민 여러분께 실망을 끼치고 특히 피해자분께도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경찰 조사에 충실히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1분 남짓한 짧은 시간 동안 “죄송”만 6번 언급했다.

경찰은 진술 내용을 검토한 후 오 전 시장의 추가 소환 여부와 함께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