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젬마의 렛츠콜라보!]“예술은 비즈니스?”

한젬마 화가·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입력 2020-05-21 03:00수정 2020-05-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의 팝아트 선구자 앤디 워홀은 “예술은 비즈니스고, 비즈니스는 예술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순수예술계에서는 도무지 받아들일 수 없는 주장이었다. 그러나 예술과 비즈니스를 동격으로 설정하고 동행을 주장한 그야말로 아트 컬래버레이션(콜라보)의 창시자다.

앤디 워홀, 키스 해링, 데이미언 허스트, 제프 쿤스…. 초기 아트 콜라보는 글로벌 대기업과 유명 예술가들의 전유물이었다. 그러나 요즘엔 작은 중소기업도 아트 콜라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기업들은 새로운 신인 예술가와의 협업을 적극적으로 시도하고 있다. 기업들이 폭넓고 다양한 접근을 하며 신인을 발굴하고, 그림의 스토리로 접근하는 매우 정교한 소통으로 발전해 왔다.

최근 국내에서는 화장품 브랜드 에바끌레르가 내놓은 ‘약쑥 손 세정제’(사진) 아트 콜라보가 화제가 되고 있다. 코로나19 극복의 염원을 담아 함미자(그레이스 함) 화가가 국난 극복의 상징인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마스크를 쓴 그림을 세정제 겉면에 그려 넣은 것이다. 소독을 넘어 이순신 장군이라는 역사적 인물에 염원을 담아 세정제를 예술 작품으로 승화시킨 점이 주목할 만하다.


에바끌레르는 골프 전용 자외선 차단제 브랜드로 골프장 150여 군데에 입점해 판매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화장품 브랜드다. 불교미술가이자 단청 전문가로서 20여 년간 활동해 온 함 작가는 전통 한복을 입고 골프를 하는 주제의 한국화 그림으로 수많은 전시회를 열었다. 골프를 통해 고품격 특화 전략을 이어가고 있는 에바끌레르는 함 작가와 꾸준히 협업해 왔다. 그간 같은 목표를 가지고 함께한 결과, 이 둘은 위기에 앞장서 발 빠르게 시대성을 반영한 콜라보를 해낸 것이다. 특히 ‘약쑥 손 세정제’라는 제품 자체도 약쑥 성분의 피부 보호, 정화 기능과 세정제의 소독 기능이 콜라보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겨우겨우 손 세정제를 생산하기에 급급하던 여타 기업과 달리 준비된 이 브랜드는 한발 더 나아가 메시지와 염원으로 정화를 넘어서 쇄신의 다짐까지 담아낸 것이다.

주요기사

아트 콜라보란 스토리와 이미지를 예술가의 작품에서 가져와 제품에 덧붙이며 소비자들에게 눈길과 말을 건네는 전략이다. 성능으로 차이를 내기 힘들 정도로 수준이 비슷비슷해진 제품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방법으로 등장하는 것이다. 필수품이 된 손 세정제도 더 이상 세정제로만 머물면 경쟁력이 없을 것이다. 소독과 보습, 소독과 향수, 소독과 아름다움의 콜라보로 나아갈 것이라 예견해 본다. 기본을 갖추면 그 다음은 편집이며, 콜라보이기 때문이다.


한젬마 화가·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아트 콜라보#손세정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