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부실회계 의혹’ 정의연 마포 사무실 압수수색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20 17:19수정 2020-05-20 18: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후원금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20일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 커튼이 쳐져 있다. 회계 부정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쉼터 고가매입 의혹을 받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국회의원 당사자에 대한 시민단체의 고발이 잇따르는 가운데 검찰은 관련 사건을 직접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2020.5.20/뉴스1
검찰이 부실회계 의혹 등으로 고발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해 20일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서울 마포구에 있는 정의연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현재 수사관 4명 정도가 사무실을 찾아갔고, 정의연 측은 변호사가 올때까지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행동하는자유시민, 자유대한호국단, 시민과함께 등 시민단체들은 정의연이 회계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에 횡령·배임 등의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