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SNS에 꽃사진 “흰 장미 꽃말은 ‘다시 만나고 싶다’”

뉴스1 입력 2020-05-20 14:10수정 2020-05-20 14: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SNS에 올린 장미꽃바구니(청와대 제공). ©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우리 품종의 장미를 모아 만든 꽃바구니를 SNS로 소개하면서 국내 원예 농가의 소득향상을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청와대 제 집무실 탁자위에 장미꽃 모둠 꽃바구니가 놓여있다”며 “청와대에 배달된 장미 꽃다발을 국민들과 나누고 싶다”고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장미에 관해 잘 모르지만, 가장자리에 붉은빛이 도는 노란 장미 옐로우썬, 꽃송이가 큰 화이트뷰티, 병충해에 강한 분홍색 장미 엔틱컬이라고 한다, 보라색 장미도 있다”고 소개했다. 이 장미꽃들은 우리 농촌진흥청이 육성한 순수 우리 품종으로, ‘고온극복 혁신형 쿨링하우스’에서 재배해 수확했다.


문 대통령은 “고온극복 혁신형 쿨링하우스는 올해 말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시범 설치할 계획으로 진행한 농진청의 프로젝트로, 미세안개 장치와 알루미늄 커튼으로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는 혁신 설비”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지난해 12월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장미 쿨링하우스를 방문한 적이 있는데, 그곳에서 재배 중인 장미의 꽃대가 굵으면서 꽃송이가 특별하게 품위 있고 아름다웠다”며 “수확량도 세 배나 많다고 한다, 우리 품종 장미뿐 아니라 쿨링하우스 설비와 시스템까지 함께 수출되는 것”이라고 했다.

또 “우리 농업 플랜트 수출의 효자가 될 것이다. 농촌진흥청의 성과에 감사드리며, 원예 농가 소득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노란 장미는 완벽한 성취를 뜻하고, 하얀 장미는 ‘다시 만나고 싶다’는 꽃말을 가졌다고 한다”며 “지금 모두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우리 기술로 재배한 우리 품종의 장미 꽃다발처럼 희망이 아름답게 꽃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