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한명숙, 사법농단 피해자…법무부·검찰, 진실 규명 착수해야”

뉴스1 입력 2020-05-20 10:23수정 2020-05-20 10: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News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최근 여권에서 재조명 받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 사건에 대해 “모든 정황이 한명숙 전 총리가 사법농단의 피해자임을 가리킨다”며 “이미 지나간 사건이라 이대로 넘어가야 하나. 그래서는 안 되고 그럴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전 총리에게 뇌물을 줬다고 알려진 한신건영의 대표였던 고(故) 한만호 씨의 ‘옥중 비망록’을 언급하며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옥중 비망록 내용을 보고 많은 국민들께서 충격을 받고 있다”며 “비망록에는 당시 검찰이 어떻게 거짓진술을 강요하고 겁박했는지 낱낱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이어 “늦었지만 이제라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 그게 검찰과 사법부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고 믿는다”며 “법무부와 검찰에 요구한다. 부처의 기관과 명예를 걸고 스스로 진실을 밝히는 일에 즉시 착수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또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예정된 20대 국회의 마지막 본회의와 관련해 “20대 국회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함께 노력해 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통합당 의원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0대 국회에 따라 붙은 많은 오명을 21대 국회는 과감하게 근절해야 한다”며 “상습적인 보이콧과 장외투쟁을 막아야 한다. 21대 국회에서 ‘일하는 국회’의 성과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1대 국회의) 원 구성을 신속하게 마무리해야 한다”며 “21대 국회를 제때 열고 국민의 삶을 지켜내는 일을 바로 시작할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