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허드슨-오도이, 첼시 훈련장 복귀

뉴시스 입력 2020-05-20 09:34수정 2020-05-20 09: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석금 내고 풀려나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의 10대 공격수 허드슨-오도이가 풀려나 훈련장에 복귀했다.

영국BBC는 20일(한국시간) 허드슨-오도이가 첼시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지난 주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팅을 통해 알게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허드슨-오도이는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이후 실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오자 절차에 따라 선수단 훈련에 가세했다.

주요기사

허드슨-오도이는 은골로 캉테, 크리스티안 풀리시치, 커트 조우마, 케파 아리사발라가 등과 함께 땀을 흘렸다. EPL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규모 훈련만 허용하고 있다.

허드슨-오도이와 첼시는 주말에 벌어진 사건에 대해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

2000년생인 허드슨-오도이는 첼시의 미래로 평가받는 선수다. 지난해 9월에는 첼시와 5년짜리 계약을 체결했다.

허드슨-오도이는 지난 3월 EPL 선수 중 가장 먼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