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3~4월 업무용 부동산 거래 전년比 14.6%↓

뉴시스 입력 2020-05-19 11:01수정 2020-05-19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상가정보연,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분석 결과
지방광역시 평균 25.8%↓…서울도 28.8% 감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관광 등 일부 산업 경기 침체가 장기화 되고 있는 가운데, 업무용 부동산 시장도 거래가 급감하는 등 감염병의 영향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19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3~4월 전국 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508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595건 대비 14.6%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코로나19 확산세가 광역화된 대구시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 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이 10건이었으나, 올해는 단 2건만 거래돼 80.0% 줄었다.


뿐만 아니라 광주시는 10건에서 6건으로 40.0% 감소했고, 대전시도 27건에서 17건으로 37.0% 감소했다.

주요기사

울산시가 지난해 3~4월 3건에서 올해 같은 기간 4건으로, 부산시가 16건에서 20건으로 4건 늘어난 것을 제외하면 지방을 중심으로 한 거래 시장 침체가 나타나고 있다. 올해 3~4월 지방 광역시 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49건으로 지난해 66건 대비 25.8% 감소했다.

수도권도 인천을 제외하면 거래 부진이 나타나고 있다.

서울의 올해 3~4월 거래된 업무용 부동산은 188건으로, 지난해 264건 대비 28.8% 감소했다. 경기도는 같은 기간 179건에서 158건으로 11.7% 줄었다. 인천시만 35건에서 44건으로 25.7% 증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과 내수 경기 침체가 장기 되면서 업무용 부동산을 비롯한 수익형 부동산 시장의 거래량은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다만 조 연구원은 “전반적인 거래 부진 속에서도 1인·소규모 기업은 증가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면적이 작은 업무용 부동산의 임대 수요는 꾸준했다”면서 “코로나19가 안정돼 내수 경기가 회복된다면 업무용 부동산을 비롯한 수익형 부동산의 거래 분위기는 다시금 활기를 띨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