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케이 칼럼 “WHO 정상화 위해 일본인이 사무총장 돼야”

뉴시스 입력 2020-05-18 12:04수정 2020-05-18 12: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효과적 대응으로 명성 얻은 한국, 후보 내세울 움직임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의 효과적인 대처로 명성을 얻은 한국이 오는 2022년 차기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선출을 위한 선거에 후보자를 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일본도 WHO 사무총장 후보를 내세워야 한다고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이 18일 칼럼을 통해 주장했다.

산케이 신문은 이날 ‘일본 사무총장 탄생을 통해 WHO 정상화를 이뤄야’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WHO 사무총장의 자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을 주도하는 역할을 해야 하는데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중국에 대한 배려로 사태를 과소평가하고 감염 확대를 초래했다”며 인터넷상에 사임을 요구하는 서명이 100만명을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칼럼은 이어 사령탑에 대한 신뢰가 없으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승리는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판만 해서는 아무 변화도 가져올 수 없기 때문에 주요 7개국(G7)이 2022년 차기 사무총장 선거에 후보자를 세워 WHO의 정상화를 도모하는 것에 맞춰 일본이 사무총장 후보를 내는 것이 유력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국민개보험(國民皆保險) 제도와 의약품 개발 등 보건·의료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수준에 있는데다 개발도상국들에 대한 의료 지원 경험도 풍부하고 자금력도 갖추고 있으며 최대 자금 지원국인 미국과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등 인류 전체의 건강에 기여할 수 있는 요소를 갖추고 있다고 내세웠다.

주요기사

일본의 코로나19 대책은 아직 완벽한 모습을 갖추고 있지 못하지만 가사이 다케시(葛西健) WHO 서태평양 지역 사무국장을 필두로 인재들이 갖추어져 있는데다 WHO는 32년 전 일본인이 처음으로 국제기구의 정상에 올랐던 조직이라는 점에서도 일본은 WHO 사무총장 후보를 내세워야 한다고 칼럼은 강조했다.

칼럼은 이어 일본이 WHO 사무총장 자리를 노린다면 지금부터 경선을 준비하더라도 너무 빠른 것은 아니라며 즉시 총리 관저에 사령부를 설치하고 정부가 하나가 돼 G7 국가 등의 모으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와의 싸움은 장기간 계속될 가능성이 크며 새 바이러스가 발생할지도 모르기 때문에 WHO의 정상화는 필수 과제라고 칼럼은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