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면역력 저하…대표적 통증질환 ‘대상포진’ 주의하세요”

스포츠동아 입력 2020-05-18 05:45수정 2020-05-18 15: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정우 부평그린마취통증의학과 원장
피부발진 72시간 내 조기치료 중요

낮밤 기온차가 큰 환절기에는 몸의 컨디션과 면역력이 저하되어 감기를 비롯한 대상포진 등의 각종 질병이 발병하기 쉽다.

대상포진은 어렸을 때 수두바이러스가 침입해 우리 몸의 신경계통에 잠복해 있다가 다시 활동을 시작하면서 신경에 염증을 일으키고 신경이 분포하는 피부에 병변을 발생하게 한다. 피부에 발진이 나타나고 물집으로 진행된 뒤 부스럼 딱지가 돼 치유되는 피부질환이지만 대표적인 통증질환이기도 하다. 띠 모양의 수포가 발생하면 쉽게 의심할 수 있지만 초기에 피부병변 없이 통증만 발생하는 시기에는 의료인들도 진단이 어려울 수 있다.

통증이 나타나기 전에 피곤하거나 열감 등 감기몸살 같은 증상이 먼저 나타난다. 가장 큰 문제는 신경통증은 피부발진과 동반되거나 먼저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데, 피부의 감각이 둔하거나 반대로 예민 또는 화상을 입은 것 같은 화끈거리는 통증이 동반된다. 심한 경우 칼로 찢는 듯한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피부발진이 시작된 72시간 이내가 대상포진 치료에서 가장 중요하다. 이때 빠르게 통증의학과에 내원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환자들이 이 시기를 놓쳐서 치료와 통증 기간이 길어지고 신경통으로 이행되어 크게 고생하고 있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이행되면 더 극심한 통증이 발생하며 잘 낫지 않고 만성화될 수 있다.

관련기사

대상포진은 평소에 바른 식·생활습관의 면역력 관리와 예방주사 접종 등의 방법으로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 예방주사는 대상포진 발병률을 50% 저하시킨다. 만약 대상포진에 걸렸더라도 통증 정도가 낮고, 이후 대상포진 후 신경통 이행률을 60% 저지하는 효과가 있다. 1회 접종으로 5년 정도 효과가 유지되어 대상포진 발병률이 높은 50대 이상의 중장년층이나 평소 면역력이 약하다면 고려하는 것이 좋다.

대상포진이 발병하더라도 통증치료, 경구약물 투약 등의 방법으로 증상을 줄이고 신경통의 후유증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 적극적인 치료를 빠르게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박정우 부평그린마취통증의학과 원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