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식장 영안실 침입해 시신 금니 10개 뽑아 훔친 30대 검거

뉴시스 입력 2020-05-14 08:48수정 2020-05-14 09: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의 한 병원 장례식장 내 영안실에 침입해 시신의 금니를 뽑아서 훔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14일 30대 장례지도사 A씨를 현주건조물침입절도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3시 30분께 부산의 한 병원 장례식장 영안실에 침입해 시신보관 냉장고 내 시신 2구에서 금니 10개를 미리 준비한 공구 등을 이용해 뽑는 수법으로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시신 안치실에 들어와 냉장고를 여는 사람이 있다”는 병원 직원의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또 A씨가 훔친 금니 10개를 압수했다.

주요기사

A씨는 경찰조사에서 “생활이 궁핍해 범행을 했다”고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부산=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