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올해 세계 성장률 -3.2% 전망…침체 장기화 가능성”

뉴시스 입력 2020-05-14 06:00수정 2020-05-14 0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빈곤과 불평등 심화로 회복 느려질 수도"
유엔은 1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3.2%로 전망했다.

유엔 경제사회국(UN DESA)은 이날 발표한 ‘2020년 중반 세계경제 상황·전망’ 보고서에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전례 없는 범위와 규모로 보건·경제 위기를 일으켰다”며 이 같이 밝혔다.

UN DESA는 올해 선진국들과 개발도상국들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각각 -5.0%와 -0.7%로 예상했다.


이어 “2020년과 2021년 예상되는 누적 생산 손실은 약 8조5000억 달러(약 1경408조 2500억 원)로 지난 4년간의 생산 증가를 거의 모두 없앨 것”이라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보고서는 “빈곤과 불평등이 심화하면서 회복 속도가 느려지고 경기 침체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2021년에는 주로 손실된 생산이 회복되면서 완만한 반등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엘리엇 해리스 UN DESA 사무차장보 겸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위기로부터의 회복 속도와 강도는 바이러스 확산을 늦추기 위한 공중 보건 조치의 효과 뿐만 아니라 특히 우리 사회에서 가장 취약한 구성원들의 일자리와, 소득을 보호할 수 있는 국가의 능력에 달렸다”고 말했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