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방문 강사發 확진자 추가…쌍둥이 남매 모두 감염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13 13:55수정 2020-05-13 14: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인천 학원강사와 연관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 강사에게 과외를 받은 이란성 쌍둥이 남매가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13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연수구에 거주하는 중학생 A 군(13)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A 군이 어머니(46·여)와 쌍둥이 남매 B양(13)에 이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B 양과 어머니는 학원강사 C 씨(25·남)가 이달 2∼3일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고 전날 보건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주요기사

먼저 어머니와 B 양이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아 병원으로 옮겨졌고, 이어 A 군 까지 모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A 군과 B 양은 이달 6일 과외수업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학원강사 C 씨와 연관된 확진자는 학생과 학부모, 동료 강사를 포함해 총 9명으로 늘었다.

인천시는 A 군 접촉자인 또 다른 과외 교사 1명을 자가격리하고 검사를 하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