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생활 속 스포츠 동참하기’ ②] ‘더 이상 옷걸이가 아니다’ 집·실외 모두 가능한 자전거

정지욱 입력 2020-05-13 06:30수정 2020-05-13 06: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내려진 뒤로 자전거 타기는 다시금 각광 받고 있다. 지난달 은퇴를 선언한 농구 스타 양동근은 자전거를 구입해 라이딩을 하면서 여유를 만끽하고 있다. 사진출처|양동근 인스타그램
올해 초부터 확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우리의 삶과 일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중국에서 시작해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로 퍼진 코로나19는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수많은 영역에서 숱한 생활패턴의 변화를 낳고 있다. 불특정 다수가 몰리는 프로스포츠 현장은 물론이고 지인들과 함께 가벼운 운동을 즐기는 일조차 버거운 지경이 됐다. 이에 스포츠동아와 스포츠토토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생활 속 스포츠 동참하기’라는 주제로 일상 속에서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간편 운동법을 3회에 걸쳐 소개한다.

‘자전거 타기’는 우리의 일상에서 가장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운동이다. 어린 시절 부모님의 도움을 받아 몸에 익힌 뒤 오랜 시간 가족, 친구들과 함께 즐기거나 혼자서 할 수 있는 평생 운동이기도 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내려진 뒤로 자전거 타기는 다시금 각광 받고 있다.

자전거 타기를 즐기는 방법도 다양하다. 성능 좋은 자전거를 타는 것을 즐기는 이들을 위한 고성능 자전거가 즐비하다. 소형자동차 가격을 웃도는 고가의 자전거도 있다. 또 별도의 부품을 구입해 자전거에 설치하는 재미를 통해 라이딩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성능 좋은 자전거보다는 자전거를 타는 자체에 의미를 둔 이들이라면 명소에서의 라이딩을 추천한다. 건강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전국 각지에 자전거 코스가 잘 마련돼 있다. 굳이 명소를 찾지 않더라도 한강둔치, 도심 속 공원 등도 좋은 라이딩 코스다. 특히 봄기운이 완연한 4, 5월은 최적의 자전거 라이딩 시기다. 지난달 은퇴를 선언한 프로농구선수 양동근(39)도 자전거를 구입해 가족, 친구들과 함께 좋은 경치, 좋은 날씨 속에서 자연을 만끽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

관련기사

자전거를 구입할 여유도, 밖에서 라이딩을 즐길 마음도 없다면 집 안 구석 어딘가에서 옷걸이로 쓰이고 있는 실내용 자전거로 운동을 시작해보는 것은 어떨까.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홈트레이닝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실내용 자전거는 효과적인 유산소 운동기구다. 하체근력 강화에도 좋다. 실내용 자전거는 집에서 TV를 보면서 편하게 탈 수 있기 때문에 운동을 하고자 하는 의욕만 있다면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쉽게 즐길 수 있다.

실내용 자전거로 강도 높은 운동을 하고 싶다면 스피닝을 추천한다. 스피닝은 음악에 맞춰 율동을 하면서 자전거 페달을 빠르게 밟는 운동으로, 칼로리 소모에 효과가 좋다. 스피닝은 일반인 기준으로 50분의 운동시간 동안 600㎉가 소모된다. 일반적 패턴으로 자전거 50분을 탔을 때(350㎉)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스피닝용 자전거도 인터넷에서 쉽게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자신이 선호하는 음악을 틀어놓고 율동을 가미하고 싶다면 유튜브에서 스피닝을 검색하면 다양한 스피닝 율동을 찾아볼 수 있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