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 상영금지, 영화 ‘황무지’ 등 31년 만에 공개

윤여수 기자 입력 2020-05-11 11:40수정 2020-05-11 15: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인디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뤘다는 이유로 31년 동안 ‘상영 불가’ 상태에 놓였던 두 편의 영화가 공개된다.

김태영 감독이 1987년 연출한 최초의 5·18 소재 단편영화 ‘칸트씨의 발표회’와 1989년 작인 장편 극영화 ‘황무지’이다.

두 영화는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며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한국영상자료원이 공동주최하는 ‘5·18영화주간’을 통해 관객을 만난다.


16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상암동 한국영상자료원과 ACC시네마테크 등에서 상영한다.

관련기사

이 자리에는 두 영화의 주연배우 조선묵과 연출자 김태영 감독이 무대에 올라 관객과 대화를 나눈다.

또 21일부터 30일까지 네이버TV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시네광주 1980’을 통해서도 각 5회씩 상영한다.

단편영화 ‘칸트씨의 발표회’는 35분 분량으로 1987년 10월 제작됐다.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항쟁에 참여했던 시민의 이야기로, 역사적 피해자의 아픔을 담아냈다.

1988년 제38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 한국 단편영화로는 처음으로 공식초청되는 등 해외에서 인정받았다.

사진제공|인디컴


영화 ‘황무지’는 1988년 조선묵, 서갑숙, 전무송, 방은희 등이 출연해 광주 진압부대원으로 탈영한 병사의 이야기로, 장편 극영화로는 처음으로 광주를 다뤘다.

1989년 초 서울 대학로 예술극장 금강에서 상영하려다 경찰 등에게 필름과 비디오테이프를 빼앗기고 상영 금지 당하는 등 수난을 겪었다.

영화는 우진필름 정진우 감독이 제작비를 일부 투자하는 등 광주민주화운동의 영상화를 바라는 영화계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영화 ‘쉬리’와 ‘실미도’의 김성복 촬영감독이 촬영을, 기타리스트이자 그룹 시나위 출신 신대철이 음악감독을 각각 맡았다.

김태영 감독은 11일 “두 영화가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처음으로 초청 상영된다니 뭉클하다”고 밝혔다.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