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사회적 거리두기 대사’ 신설, 경찰대신 단속시켜

뉴시스 입력 2020-05-11 06:42수정 2020-05-11 06: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요양시설 직원 주2회 코로나19 검사 의무화
일반 병원서 노인시설로 환자 방출도 금지
차미례 기자 = 뉴욕의 노인 요양시설은 앞으로 일주일에 두번 씩 모든 직원과 돌보미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또 뉴욕시에서는 앞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대사’등 시 직원들과 민간인들이 그 동안 경찰이 해 오던 사회적 거리두기 계도와 단속 등을 하게 된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과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10일 (현지시간) 앞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 이 같은 방침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그 동안 비난과 원성이 빗발쳤던 요양시설 노인 집단 사망과 경찰관의 무리한 인종차별적 폭력적 단속에 대한 대책을 내 놓은 것이다.

이 같은 새로운 방침과 종합병원들이 코로나19 환자들을 노인 요양시설로 방출하는 것을 금지하는 조례는 AP통신이 요양시설 노인의 가족들과 시민단체, 민주 공화 양당 의원들의 비판과 조언을 보도한 다음 날 이뤄졌다.


그 동안 이런 비판자들은 노인 요양시설의 코로나19 집단 감염과 집단 사망의 가장 큰 요인이 주 정부와 시 당국이 요양시설 외부의 다른 곳에서 감염된 환자를 요양시설로 내보내도록 지시한 때문이라고 집중적으로 비난해왔다.

주요기사

미국 전역의 노인 요양시설이나 장기 입원 시설에서 그 동안 발생한 코로나19 사망자는 2만6600명이 넘었으며 그 가운데 5분의 1에 해당되는 5350명이 뉴욕에서 일어난 것으로 AP집계 결과 확인되었다.

쿠오모 주지사는 다른 주 들도 노인요양시설의 사망률이 높지만 어느 정도 통제가 가능한 데 반해 뉴욕의 경우에는 다른 어떤 곳 보다도 요양시설의 사망률이 높았다고 자인했다.

하지만 뉴욕의 주립이 아닌 개인 요양시설과 소규모 민간 시설에서 발생한 노인 사망자는 아직도 정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높다. 뉴욕 당국이 아직도 노인 시설 전체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지연시키고 정확한 통계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뉴욕 주 보건 당국은 지난 3월 25일 노인 요양시설은 코로나확진환자라는 이유로 다른 병원에서 보내는 노인들을 거부할 수 없다는 지침을 밝혔고 인근 뉴저지 주도 밀려드는 코로나19 중증환자에게 종합병원 병상을 내주기 위해서 기존 노인 환자들을 요양 시설로 내보내는 비슷한 정책을 실시했다.

쿠오모 뉴욕지사는 10일 “이제는 더 이상 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난 노인환자를 요양시설로 내보내지 않고, 임시 병원 등 다른 전담 치료센터로 보낸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도 집에서 병이 나거나 의료 혜택이 필요한 코로나19 환자를 노인 시설로 보내는 것은 허용되고 있어서 대안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쿠오모는 말했다.

한 편 그 동안 경찰관의 사회적 거리두기 위반자 단속에서 인종차별과 폭력 단속 논란이 그치지 않았던 뉴욕시는 사람들의 단속이나 계도를 위해 경찰관이 아닌 일반 시청 직원들을 두 배로 투입하기로 했다고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이 10일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대사”로 채택된 시청 직원의 수는 다음 주말이면 1000명에서 2300명으로 두 배 이상 늘어난다고 더블라지오 시장은 온라인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뉴욕시가 8일 밝힌 경찰 통계에 따르면 5월5일까지 거리두기 위반으로 경찰소환장을 받은 사람은 374명이며 그 가운데 52%가 흑인, 30%가 히스패닉계여서 인종 차별 논란이 커졌다.

시장은 8일 이를 보고 “뭔가 잘못 되었다”면서 앞으로 경찰관들에 대한 재교육과 보다 투명한 체포 과정 등을 약속했다. 이에 따라 마스크 착용이나 2m 이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위반한 사람들에 대한 단속은 주로 시내 3대 공원 등 다중이 모이는 곳을 위주로 진행된다.

하지만 이번 주말 맨해튼의 한 병원 밖에서 성적 소수자들(LGBT)의 소규모 집회와 시위가 열리는 등 집단에 대한 단속의 실효성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 올바니( 미 뉴욕주)= AP/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