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창업 후 4월 첫 흑자…“새로운 금융기준 만들겠다”

뉴스1 입력 2020-05-07 11:01수정 2020-05-07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스 제공) © 뉴스1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2015년 서비스 출시 이후 처음으로 지난 4월 월간 기준 첫 흑자를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토스 측은 흑자 규모는 밝히지 않았으나 향후 규모가 더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토스의 영업수익은 수익화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2016년 34억원을 시작으로, 지난해 1187억원을 기록하며 지난 3년간 약 35배 성장했다.

토스는 국내 전체 인구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회원수 1700만명을 보유하며 국내 대표 모바일 금융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올해 기준 영업수익의 83%가 제휴 금융기관 및 온라인 사업자 등 B2B 기반으로 발생했다.


향후 자체 플랫폼을 기반으로 인터넷전문은행, 증권, PG사업 진출로 모바일 금융산업 전반에서 주도권을 빠르게 잡아나갈 계획이다. 해당 분야에서 토스 측이 추산한 전체 시장 규모는 52조원에 달한다.

주요기사

현재 토스를 통한 월간 송금액은 4조5000억원, 누적 송금액은 무려 90조원에 달한다. 지난해 기준 송금 건수는 국내 금융권의 전 온라인 거래의 9.2%를 점유했다.

이러한 송금 서비스 외에도 대출추천 및 비교 서비스, 카드발급, 결제, 보험 등 주요 서비스 수익 비중이 각 10~25% 수준으로 균형을 이루고 있다. 20대에 집중된 회원 비중도 최근에는 40대 이상 가입자 비중이 37%까지 확대되는 등 전 연령층으로 확대됐다.

임직원수는 지난해 초 180명에서 지난달 400여명으로 확대됐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플랫폼으로 확보한 수익을 통해 인터넷전문은행, 증권, PG사업의 성장을 지원해 새로운 금융의 기준을 만들어가는 토스의 비전을 더욱 본격적으로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