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일일 확진자 1만503명…남미 코로나 새 진앙되나

뉴스1 입력 2020-05-07 07:59수정 2020-05-07 16: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 6위 인구 대국인 브라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섰다. 브라질을 중심으로 남미가 코로나19의 새 진원지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브라질 보건부는 지난 24시간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503명 늘어 총 12만5218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월26일 첫 환자가 나온 이래 일일 최다 수치다. 하루 만에 한국의 전체 코로나19 확진자(1만806명)와 비슷한 규모의 환자가 나온 것이다.


누적 사망자 수는 8536명으로 전날보다 615명 늘었다.

주요기사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사망 현황을 집계하는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브라질보다 사망자 수가 많은 나라는 Δ미국(7만4121명) Δ영국(3만76명) Δ이탈리아(2만9684명) Δ스페인(2만5857명) Δ프랑스(2만5809명) 등 5개국뿐이다.

브라질에는 아직 보건부 집계에 포함되지 않은 검사 결과가 10만건 이상 쌓여있어 앞으로도 확진자 수는 계속 가파르게 늘어날 수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코로나19 사태를 겪은 유럽과 미국은 조심스럽게 경제 정상화를 시작하고 있는 가운데 브라질 등 남미는 최근 겨울을 향함에 따라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남미의 또 다른 국가인 페루도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 지난 5일엔 3817명에 달했다. 페루의 확진자도 4월에는 일일 1000명대였으나 4월 후반부터 2000~30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페루의 누적 확진자는 5만481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세계 13위에 해당한다.

국가별 상황을 보면 확진자는 브라질이 12만5218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Δ페루(5만4817명) Δ에콰도르(3만1881명) Δ칠레(2만3048명) Δ콜롬비아(8959명) Δ아르헨티나(5208명) 등이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최근 “남아프리카 등 추운 계절에 접어들기 시작한 남반구에서 코로나19가 번지고 있다”며 “코로나19는 지구상에서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