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뒤늦게 코로나 검사 기준 완화…‘37.5도 이상 발열’ 조건 삭제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5-06 16:33수정 2020-05-06 16: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기준을 뒤늦게 완화하기로 했다. 확진자가 1만6000명을 넘어서고서야 “검사를 늘려 감염자를 사전에 격리시켜야 한다”는 의료 전문가 지적을 받아들인 것이다.

6일 NHK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코로나19 검사 조건 중 ‘37.5도 이상 발열 상태가 4일 이상 지속’ 기준을 변경해 이르면 이번 주 중 지방자치단체에 공지키로 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이날 “고열과 발열 개념을 나누겠다. ‘고열’이라고 생각한 사람은 곧바로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일률적인 ‘37.5도’ 기준 대신 개인이 고열이라고 생각하면 검사받을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추는 것으로 해석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4일 기자회견에서 “하루 1만5000 건 코로나19 검사 능력을 갖췄다”고 말했지만 지난달 일본의 하루 검사 건수는 7000~9000건에 머물고 있다. 인구 10만 명당 검사 건수는 190여 건으로 독일의 6.3%, 한국의 15.8%에 불과하다. 까다로운 검사 기준으로 인해 일반인들이 검사를 받고 싶어도 받을 수 없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일본 정부의 비효율적 업무 지시도 논란이 되고 있다. 후생성은 코로나19 대응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국립감염증연구소에도 ‘아베 총리의 중점 지시사항’이라며 출근 직원 80% 감축을 지시했다고 도쿄신문이 6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4일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적은 이유 중 하나로 ‘인력 부족’을 꼽았는데, 정작 정부가 바이러스 검사 업무를 하는 연구소에 출근 인력 감축을 지시한 것이다.

주요기사

실제 연구소는 출근 인원 50%를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소의 한 직원은 도쿄신문에 “가장 많은 힘을 쏟아 붓지 않으면 안 되는 시기에 일률적으로 재택근무를 해도 괜찮은지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고 털어놨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