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6년 K리그 득점왕 출신 정해원, 간암으로 별세

뉴시스 입력 2020-05-01 18:20수정 2020-05-01 18: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85년 프로축구 K리그 득점왕 출신 정해원 전 전남 드래곤즈 코치가 간암 투병 끝에 1일 새벽 별세했다. 향년 61세다.

연세대 졸업 후 1983년부터 대우 로얄즈에서 공격수로 활약한 고인은 1986년 K리그 득점왕(19경기 10골)에 올랐고, 1987년에는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정 전 코치는 이후 1991년까지 9시즌 동안 154경기에서 34골 11도움을 기록한 뒤 현역에서 은퇴했다.


국가대표로도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 출전했고, A매치 통산 58경기에 출전해 21골을 넣었다.

주요기사

고인은 현역 은퇴 후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으로 활동하다 1998년 전남 드래곤즈 수석 코치를 맡았다. 2008년에는 인천 유나이티드 스카우트로 활동했다.

정 전 코치 빈소는 일산병원장례식장 5호실에 마련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