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종사자 4년만에 증가

박은서 기자 입력 2019-08-30 03:00수정 2019-08-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조조정을 겪은 조선업 상황이 회복세를 보이며 종사자 수가 4년 만에 증가했다.

고용노동부가 29일 발표한 ‘7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조선업이 포함된 기타운송장비제조업 중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14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00명 증가했다. 2015년 7월 1000명이 늘어난 이래 48개월 만에 처음 증가한 것이다. 고용부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과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의 수출 증가를 비롯한 조선업 경기 회복에 따른 것이라고 보고 있다.

제조업 전체 종사자는 365만4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만2000명(0.3%) 늘었다.

최근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조선업이 밀집한 경남 거제와 통영의 올 4월 기준 실업률도 지난해보다 0.3%포인트씩 떨어져 각각 6.7%, 5.9%를 기록했다.

주요기사
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조선업 회복세#종사자 증가#고용노동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