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SNS에 “문재인 후보의 ‘확저’를 진심으로 축하”…오타 눈길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4-03 20:46수정 2017-04-03 2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트위터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문재인 전 대표를 축하했다.

박 대표는 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문재인 후보의 확저를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글을 남겼다. 하지만 이 글에서는 '확정' 글자가 '확저'로 적혀 있었다. 이후 박 대표는 '확정'이라고 수정했다. 이는 박 대표의 오타 실수로 보인다.

한편 문 전 대표는 3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수도권·강원·제주 경선에서 60.4% 기록해 1위를 차지, 총 누적 득표율 57%로 대선 후보가 됐다.

지난 호남·충청·영남에서 3연승을 달성해 누적 득표율 59.0%를 보유하고 있던 문 전 대표는 이날 최종 누적 득표율이 과반수가 넘어 결선 투표 없이 본선에 직행했다.

주요기사
최종 경선 누적 투표율로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21.5% 이재명 성남시장은 21.2% 최성 고양시장은 0.4%를 기록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