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전세자금 대출, 2월 1조 이상 증가

박창규기자 입력 2017-03-20 03:00수정 2017-03-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봄 이사철… 전월세 거래도 56%↑ 시중은행의 전세자금 대출이 2월 한 달에만 1조 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봄 이사철을 앞두고 수요가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9일 은행권에 따르면 시중은행 5곳(신한 국민 우리 하나 농협)의 2월 말 현재 전세대출 잔액은 35조7757억 원으로 집계됐다. 1월 말(34조5065억 원)보다 1조2692억 원 늘었는데 이는 지난해 10월(1조5229억 원) 이후 가장 많이 증가한 것이다.

이는 이사철을 앞둔 실수요자들이 몰렸기 때문으로 보인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2월 전월세 거래 건수는 2만1479건으로 1월(1만3724건)보다 56.5%가량 늘어났다.

전세금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KB국민은행의 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2월 서울지역 평균 아파트 전세금은 4억2204만 원으로 1월(4억2153만 원)보다 51만 원 올랐다. 전국 평균도 50만 원가량 상승했다.

주요기사
반면 매매 시장은 큰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 2월 한 달 서울지역의 아파트 매매 건수는 4699건으로 1월(4502건)보다 소폭 증가했다. 주택 매매량 변화를 가늠할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은 2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은행#대출#부동산#전세자금#이사철#전월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