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닉 “홍상수·김민희 논란, 독일선 관심도 없어…연기력만 평가”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14 13:52수정 2017-03-14 1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 독일 대표로 출연하는 닉이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사생활 논란을 언급했다.

13일 오후 방송한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는 ‘수상자의 도덕적 논란으로 인한 이슈’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패널들은 성희롱 논란이 있었던 배우 케이시 애플렉의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수상을 두고 토론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독일 비정상 대표 닉은 “독일에서 논란이 된 게 아니지만 한국에서 논란이 된 사건”이라며 베를린 영화제에서 김민희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것을 언급했다.

주요기사
닉은 김민희가 불륜설로 눈총을 받고 있는 가운데 베를린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것을 두고 “독일에서는 사생활을 신경 안 쓰고, 관심도 없다. 연기력만 평가해 상을 준다”며 “그런데 한국에서 기사를 읽어보니 많이 논란이 되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불륜설로 숱한 화제를 낳았던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이날 영화 ‘ 의 해변에서 혼자’언론시사회에서 “사랑하는 사이”라며 관계를 공식 인정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