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게나 고동이나 대선 출마” 새누리당 줄출마 비난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2-07 09:38수정 2017-02-07 09: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지원 “게나 고동이나 대선 출마” 새누리당 줄출마 비난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새누리당에서 대선출마 선언이 잇따르자 “게나 고동이나 대선후보 경선에 뛰어든다”고 비판했다.

박 대표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히며 “그들의 자유지만 박근혜 잔재들이 나서는 것은 시대정신도 모르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1997년 대선부터 4번째 도전 의사를 밝힌 이인제 전 의원이 지난달 15일 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전날에는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낸 원유철 의원(5선)과 인천시장 출신인 안상수 의원(3선)이 나란히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또한 김문수 비상대책위원도 조만간 당 내 경선에 뛰어들 예정이다.

박 대표는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을 기각시키려 애쓰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특검 수사 후 자진 사퇴하면 그것이 국민을 위해 마지막 할 일”이라고 조언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대선 출마설이 도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해서는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협력하고 특검 수사기간 연장, 대선 불출마 선언 후 대행으로 끝까지 국민을 위해 봉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대표는 “박근혜 잔재세력들은 대선 출마하지 말고 이번 만은 반성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거듭 새누리당 인사들의 잇단 대선출마를 비판하며 글을 맺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