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박지원 “게나 고동이나 대선 출마” 새누리당 줄출마 비난

입력 2017-02-07 09:38업데이트 2017-02-07 09:4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지원 “게나 고동이나 대선 출마” 새누리당 줄출마 비난박지원 “게나 고동이나 대선 출마” 새누리당 줄출마 비난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새누리당에서 대선출마 선언이 잇따르자 “게나 고동이나 대선후보 경선에 뛰어든다”고 비판했다.

박 대표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히며 “그들의 자유지만 박근혜 잔재들이 나서는 것은 시대정신도 모르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1997년 대선부터 4번째 도전 의사를 밝힌 이인제 전 의원이 지난달 15일 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전날에는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낸 원유철 의원(5선)과 인천시장 출신인 안상수 의원(3선)이 나란히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또한 김문수 비상대책위원도 조만간 당 내 경선에 뛰어들 예정이다.

박 대표는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을 기각시키려 애쓰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특검 수사 후 자진 사퇴하면 그것이 국민을 위해 마지막 할 일”이라고 조언했다.

아울러 대선 출마설이 도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해서는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협력하고 특검 수사기간 연장, 대선 불출마 선언 후 대행으로 끝까지 국민을 위해 봉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대표는 “박근혜 잔재세력들은 대선 출마하지 말고 이번 만은 반성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거듭 새누리당 인사들의 잇단 대선출마를 비판하며 글을 맺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